"우크라 전쟁에도 반도체 업계 생산 차질 제한적"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3.14 14:52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도 세계 반도체 업계에 즉각적인 생산 차질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에 반도체 업계가 네온 등 필수 원자재를 사전 확보해 놓은 상태여서 우려와 달리 생산 차질 가능성이 제한적이라고 보도했다.

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시설 / 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네온과 팔라듐의 주요 공급처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에 휩싸이면서 생산 차질 우려가 제기됐지만, 당장은 큰 차질이 없다는 게 반도체 업계의 대체적 반응이라는 설명이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는 전쟁 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에 군사력을 집중시키는 것을 보고 네온 대체 공급처를 확보했다면서 네온 조달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자동차용 반도체를 공급하는 독일 인피니온도 주요 물질에 대한 대체 공급처를 확보했으며 네온 등의 재고도 많이 늘렸기 때문에 생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제조용 희귀 가스인 네온은 세계 공급량의 4분의 1에서 절반쯤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공급하고 있다. 팔라듐은 세계 공급량의 3분의 1 쯤이 러시아산이다.

링스 컨설팅의 마크 터스크는 반도체 업계가 코로나19 등을 겪으면서 공급망을 강화했고 주요 물질의 재고도 늘려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터스크는 "네온의 경우 반도체 업체들이 보통 6주에서 3개월쯤 사용할 양을 보관하고 있다"며 "향후 6개월 정도는 네온 공급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은 없을 것이다"라고 관측했다.

WSJ은 장기적으로는 네온 등의 가격 급등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업체들이 확보한 원자재 재고가 소진되면서 수급에 문제가 생길 시기가 되면 2014년 러시아의 크름반도 합병 이후 나타났던 것과 같은 가격 폭등세가 재연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