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디 공장 구축…정의선 ”미래 모빌리티 전략 핵심”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3.16 14:30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아세안 지역 최초의 완성차 생산거점을 인도네시아에 구축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인도네시아 공장이 미래 모빌리티 전략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16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시 델타마스 공단 내 위치한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 회장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 현대차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은 77만7000㎡의 부지에 지어졌으며 2022년 말까지 15만대, 향후에는 25만대 규모의 연간 생산 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총 투자비는 제품 개발 및 공장 운영비 포함 15억5000만달러(1조9271억)다.

이 공장에는 다양한 친환경 공법이 적용됐다. 태양광 발전 설비로 공장 전력을 일부 생산하고 수용성 도장 공법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 발생을 최소화했다. 또 대기오염 저감 설비를 통해 대기오염 발생을 줄였으며 도장 공정에 원적외선 오븐을 적용해 열손실을 최소화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은 엔진, 의장, 도장, 프레스, 차체 공장, 모빌리티 이노베이션 센터 등을 갖춘 현대차 최초의 아세안 지역 완성차 공장이다. 이는 현대차가 인도네시아 내에서 아세안 시장을 위한 전략 차종의 육성부터 생산, 판매까지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 전경 /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공장을 통해 아세안 시장을 개척하고 미래 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연 100만대 이상의 자동차가 판매된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이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확산과 반도체 부품 부족 현상 등으로 인해 판매가 주춤했으나 2025년 이후 다시 연 100만대 이상 판매되는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아세안 주요 5개국의 자동차 시장은 2025년 358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아세안 시장의 경우 완성차에 대한 역외 관세가 국가별로 최대 80%에 이르는 등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다. 다만 아세안자유무역협정(이하 AFTA)에 따라 2018년부터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일 경우 협정 참가국 간 무관세 혜택이 주어진다.

즉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를 아세안 국가에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9년 11월에는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이하 CEPA)을 맺었다. 이 협정을 통해 한국이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주요 품목 대부분의 관세가 즉시 또는 단계적으로 철폐된다. 또 한국은 인도네시아로부터 최혜국 대우를 받는다.

이 협정으로 완성차 생산을 위해 쓰이는 철강 제품과 자동차 부품 등을 한국에서 인도네시아로 보낼 때 높은 관세로 인해 손해가 발생하거나 다른 나라보다 불합리한 대우를 받지 않게 됐다.

2월에는 아세안 10개국과 비아세안 5개국이 참여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이하 RCEP)이 발효되기도 했다.

현대차는 AFTA, CEPA, RCEP 효과 및 신남방정책 등을 통해 핵심 파트너로 부상한 인도네시아에서 완성차를 생산 및 수출할 때 장기적으로 보다 많은 이점을 얻게 됐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아이오닉5를 생산하며 현지의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서 전용 전기차를 생산하며 아세안 각국의 친환경차 전환 정책을 촉진하고 일본업체들이 70% 이상 점유한 아세안 주요 완성차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올해 상반기 중 싼타페를, 하반기에는 아세안 전략차로 신규 개발한 미래 지향적 소형 다목적 차량(MPV)을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및 아세안 지역에서 조기에 안정적인 제품 개발, 생산, 판매 체제 구축을 위해 차별화를 전개할 예정이다. 제품 개발의 경우 아세안 전략 모델 개발을 위해 사전에 별도 조직을 구성하는 등 본사와 인도네시아 현지 간 상품개발부터 양산까지 협업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또 현지에 최적화된 경쟁력 있는 제품 출시를 위해 국내 부품사와 현지 부품사 간의 기술 제휴를 추진하는 등 현지 부품사의 기술 역량도 강화했다.

생산, 판매 체계도 고객 중심으로 운영한다. 소비자의 주문을 받아서 제품을 생산하는 ‘주문 생산 방식(BTO, build to order)’이 새롭게 적용됐다. 온-오프라인이 연계된 판매 방식의 변화도 모색 중이다.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를 넘나들며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옴니 채널)를 현지 완성차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또 현지 몰링(복합쇼핑몰을 통해 쇼핑과 다양한 문화 체험을 동시에 즐기는 소비 형태) 문화를 고려해 인도네시아 주요 쇼핑몰 내에 딜러를 입점시켜 고객 경험 강화를 위한 전략적 오프라인 거점으로 구축한 시티스토어를 현재까지 10개소 오픈했다.

시티스토어를 비롯한 전국적 판매 네트워크도 조기에 구축했다. 고객 접근성, 지역별 수요 등을 고려해 지난해까지 100개의 딜러망을 개소했으며, 중장기적으로 150개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전략의 핵심 거점이다"며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은 인도네시아 미래 산업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게 될 전기자동차 분야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