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보니] 탄탄한 기본기, 제네시스 GV70 일렉트릭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3.20 06:00
제네시스가 브랜드 세 번째 전기차로 ‘GV70 전동화’ 모델(이하, GV70e)을 내놨다. GV70은 완성차 시장의 SUV 열풍 등으로 기존 내연차 모델 역시 꾸준한 인기를 자랑해왔다. 제네시스는 향후 성장할 전기차 시장과 미래 SUV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GV70e’에 e-터레인 등 기능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IT조선은 17일 제네시스 GV70e를 시승했다. 시승 코스는 경기도 하남시를 출발점으로 가평군을 돌아 복귀하는 120㎞쯤, 2시간정도 소요되는 경로다. 시승 차량의 색상은 카디프 그린이며, 미쉐린의 20인치 타이어가 탑재됐다. 완충 시 1회 최대 주행거리는 400㎞다.

IT조선이 시승한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차량 외관 / 이민우 기자
기존 GV70이 기본기가 제법 출중한 차량이었던 만큼, GV70e의 주행감은 꽤 우수하다. 핸들링도 전문적인 스포츠카·스포츠SUV 등과의 비교는 어렵지만, 일반적인 소비자 관점에서는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노면 소음·풍절음도 획기적으로 제거했다고 보긴 어렵지만, 프리미엄 브랜드 기준에는 적합한 수준이다.

특히, 이번 제네시스 GV70e에는 제네시스 브랜드 내 전기차 최초로 ‘e-터레인’ 모드가 탑재됐다. e-터레인 모드는 주행 중 노면 상황에 따라 구동력을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이다. 눈길(스노), 진흙밭(머드), 모래(샌드) 등 3가지 주행상황에 대응해 제네시스 GV70e의 토크와 구동력 등을 최적화해 주파 성능을 끌어올린다.

다만 연속된 코너 상황에서의 주행감은 다소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회전시 차체가 핸들링의 감각보다 조금더 옆으로 빠져나가는 느낌을 주고, 차체 중심부도 흔들리는 편이다. 대신 일반적인 일회성 코너링의 성능은 제법 안정적으로 전기차 답게 묵직한 맛이 있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모델의 2열 좌석 전경 / 이민우 기자
제네시스 GV70e의 가속 성능은 전기차 답게 기존 모델인 GV70보다 우월하다. 제원상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 도달)이 4,2초에 불과하다. 기존 GV70은 3.5T 기준 5초 이상이다.

가속 능력은 회생제동 단계에 따라 차이가 있다. 회생제동은 0~4단계로 조절이 가능하다. 4단계부터는 가속 페달 하나로 정지와 주행을 한번에 조절할 수 있는 아이-페달(i-PEDAL)이 활성화된다. 아이-페달 상태에서 느껴지는 회생제동의 강도는 GV80 일렉트릭보다는 약한 편으로 느껴졌다.

아이-페달이 작동됐을 경우 가속 능력은 비작동시보다 확연히 떨어진다. 대신 0~2단계의 가속 성능은 바로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탁월하다. 가속 중 아이 페달을 작동했다가 종료해보면 곧바로 급상승하는 가속능력을 느낄 수 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