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주총서 디지털트윈·로봇 집중 육성 천명

류은주 기자
입력 2022.03.21 17:18
포스코ICT가 디지털트윈, 로봇, 스마트 안전에 역량을 집중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정덕균 포스코ICT 대표 / 포스코ICT
포스코ICT는 21일 포항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주들을 대상으로 이와 같은 ‘혁신’과 ‘성장’의 전략을 설명했다. 포스코ICT의 올해 경영 키워드는 ‘혁신’과 ‘성장’이다.

정덕균 사장은 "지난해가 포스코ICT에게 체질개선을 위한 ‘혁신’의 시기였다면, 올해는 그동안 추진한 혁신활동을 끊김없이 추진해 가속화, 내재화함과 동시에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해 기업 가치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략사업으로 추진중인 스마트팩토리 부문에서 디지털트윈 등 신기술을 접목해 더욱 진화, 발전시켜 포스코 제철소를 비롯한 리튬·니켈 등 그룹사 신소재 사업에 접목하고, 국내 다른 제조현장으로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디지털트윈, AI 등 관련 기술에 대한 효율적인 연구개발을 위해 얼마전 스마트 기술 콘트롤타워도 설립했다. 이와 함께 환경·안전, 로봇 등을 미래성장 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올해 성공 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올 초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환경 사업과 안전, 로봇 사업을 전담하는 전담 TF를 발족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팩토리와 연계해 고위험 작업에 대한 산업용 로봇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스마트 안전분야도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포스코와 현업과 함께 제철소 안전플랜트를 구축 중이다. 이를 그룹사와 대외 스마트팩토리 고객사로 확산을 추진하는 한편 건설현장의 안전플랫폼도 적극적인 사업화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주총을 통해 정덕균 사장이 대표이사로 연임됐다. 김경식 포스코ICT 경영기획실장이 사내이사로, 정창화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장이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됐다. 또, 김호원 전 특허청장이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