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누스, 현대백화점 투자 유치…"세계시장 공략 발판"

손희동 기자
입력 2022.03.22 11:39
현대백화점, 구주매출 및 신주발행 등 지분 35.8% 확보

이윤재 회장, 2대 주주 유지 및 회사 경영 지속 참여…임직원 변동 없어

글로벌 온라인 가구 기업 지누스가 국내 최대 토탈리빙-인테리어 기업인 현대백화점으로부터 12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미국 아마존 내 1위를 넘어 명실상부 세계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든든한 버팀목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지누스는 2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유통·패션 부문과 함께 그룹의 3대 핵심 사업 포트폴리오로 리빙·인테리어의 성장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백화점 그룹에 3자 배정 신주 143만1981주를 1200억원에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특히, 3자 배정 유상증자에서 유례가 거의 없는 6.2%의 할증발행을 결정, 기존 주주가치 증진에 고심한 흔적이 엿보인다.

또 지누스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보유주식 474만135주를 현대백화점에 매각하는 주식매각계약서를 체결한다. 이로써 현대백화점은 지누스 지분 35.8%를 확보, 지누스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다.

창업자 이윤재 회장은 지분 매각 이후에도 2대 주주 및 이사회 의장으로 현대백화점과 협력하면서 회사 경영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지누스 임직원들도 별다른 이동없이 제품과 지역 확장이라는 장기적 성장 전략을 가속화하여, 지누스를 글로벌 소비재 브랜드로 육성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경주한다는 각오다.

새 대표는 현 CMO인 데이비드 쟌센(David Jensen)과 한국법인장인 심재형 사장을 공동 대표로 선임할 것이라 회사는 설명했다. 지누스 관계자는 "현대백화점 그룹이 기존 지누스 경영진을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한다는 것은 지누스 임직원들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유치와 최대주주 변경을 통해 지누스는 현대백화점 그룹의 일원으로 범현대가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용이하게 활용, 백화점·홈쇼핑·면세점 등 현대백화점 그룹 내 유통 계열사들의 탄탄한 유통망을 통하여 국내 사업 확장에도 드라이브를 걸 수 있게 됐다.

지누스 관계자는 "이윤재 회장의 가족이 그간 회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투자유치가 불확실했던 미래의 지배구조를 확실하게 정리하는 계기가 됐다"며 "현대백화점 그룹의 유통 및 리빙·인테리어 부문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를 창출하여 지누스의 글로벌 영업망과 사업 경쟁력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현대백화점의 앞선 ESG 경영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손희동 기자 sonn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