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7인치도 ‘자체 발광’…LG, 올레드 TV 22개 모델 글로벌 출격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3.23 10:24
LG전자는 역대 최다 라인업을 갖춘 2022년형 올레드 TV 22개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진화한 LG 올레드 에보(OLED evo) 라인업을 42인치부터 97인치까지 확장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독자 영상 처리기술을 적용해 더 밝고 선명해진 '올레드 에보'의 갤러리에디션(83/77/65/55인치)을 북미와 유럽 등 해외 주요 시장에 출시했다. 갤러리에디션은 TV 전체가 액자처럼 벽면에 밀착될 수 있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LG전자 모델들이 올레드 에보(모델명: G2)로 스포츠 경기를 시청하고 있는 모습 / LG전자
국내에서는 4월 77인치(대각선 195㎝) 제품을 시작으로 83/65인치 갤러리에디션 제품이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올레드 제품 중 세계 최대 크기인 97인치(대각선 246㎝) 신제품도 갤러리에디션 라인업으로 연내 출시된다.

기존 LG 올레드 에보 라인업은 갤러리에디션 제품뿐이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일반형 제품들도 올레드 에보 라인업에 추가됐다. 올레드 에보 일반형은 한국에서 65인치(대각선 165㎝) 제품이 3월 중 출시되고, 83/77/55/48/42인치 모델은 4월 출시될 예정이다.

올레드 제품 중 가장 크기가 작은 42인치(대각선 약 106㎝)도 올레드 에보 일반형으로 출시된다. 세컨드 TV나 게이밍 TV로 인기를 끌고 있는 기존 48인치 제품과 함께 프리미엄 중형급 TV 수요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최상위 라인업인 올레드 에보 외에도 다양한 올레드 TV 신제품을 4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2022년형 LG 올레드 TV 인치별 풀 라인업 이미지 / LG전자
LG전자는 벽을 가득 채우는 초대형 TV부터 책상에 올려놓고 사용하기에 적합한 중형 TV까지 총 22개의 모델을 새롭게 출시해 올레드 TV 업계에서 최다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2022년형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눈에 무리를 주지 않는 화면으로 미국 인증기관 '아이세이프'(Eyesafe)와 독일 'TUV라인란드'(Rheinland)가 공동 개발한 '아이세이프 디스플레이'(Eyesafe Display) 인증을 받았다.

복합섬유구조 신소재를 적용해 2021년 모델(65인치 기준) 대비 무게가 45% 줄었고, '5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해 TV 화질도 최적화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만의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을 앞세워 다른 TV로는 경험할 수 없는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며 "사업 10년 차에 접어드는 올레드 명가(名家)로서 그간 축적해온 데이터와 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TV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