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남궁훈 대표 공식 선임…4년만에 단독 체제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3.29 13:58
카카오가 남궁훈 대표(CEO)를 신규 선임했다. 카카오가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하는 것은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남궁훈 카카오 단독대표 / 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29일 제주도 본사에서 제2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남궁훈 전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의 신규 사내이사 선임안이 통과했다고 밝혔다.

남궁 대표는 한게임 창립 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를 거쳐 2015년 카카오에 합류해 카카오게임즈 각자 대표를 맡은 후 지난 1월 카카오 단독대표로 내정됐다.

남궁 대표는 "카카오의 미래 10년 핵심 키워드인 '비욘드 코리아(Beyond Korea)'와 '비욘드 모바일(Beyond Mobile)'에 집중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고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메타버스 등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글로벌 기업의 입지를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카카오는 김성수, 홍은택 카카오 공동체 얼라인먼트 센터(CAC) 공동센터장도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김 센터장을 또 새 이사회 의장도 맡는다.

김 의장은 2000년부터 온미디어, CJENM, 카카오M,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거치며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구조의 혁신과 글로벌화를 이끌어 왔다. CAC장으로서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공동체 전반의 전략 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카카오는 기대했다.

홍은택 사내이사는 네이버에서 서비스 운영 총괄을 거쳐 2012년 카카오 콘텐츠 서비스 부사장으로 합류했다. 지난 3년간 카카오커머스를 이끌며 거래액 4배, 영업이익 6배 이상으로 성장시켰다. 소셜임팩트 관점에서 카카오메이커스를 런칭해 지난해 거래액 2000억원을 넘기며, 새로운 공동 주문 모델을 만들어냈다. 현재 공동체 얼라인먼트 공동센터장을 맡아 카카오 공동체의 ESG를 총괄하고 있다.

이 외에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건 ▲정관 일부 변경 건 ▲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승인의 건 ▲자기주식 소각의 건 ▲이사 퇴직금 지급규정 개정의 건 등 총 8개 의안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카카오, 조직개편도 단행

이날 카카오는 새로운 리더십의 비전과 방향성에 맞춰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카카오는 기존 CXO조직 구조를 부문과 그룹 체제로 조직화하기로 했다. 이에 디자인부문, 광고사업부문, 재무그룹, 경영지원그룹, 전략기획그룹으로 조직을 재편했다.

서비스 조직은 사업 구조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긴밀하게 조율할 수 있도록 다음사업, 카카오&마케팅, 신사업 등 3개 부문으로 세분화했다. 또 카카오의 커머스 계열사 시너지를 극대화 하기 위해 ‘커머스 위원회’를 신설했다.

이날 주주총회에 참석한 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는 "카카오는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을 도모하며 연결의 확장을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높은 성장을 이뤄냈다"며, "글로벌 확장과 모바일 이후의 세상을 준비하는 카카오가 우리사회가 기대하는 미래지향적 혁신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