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日 전자책 '이북이니셔티브 재팬' 인수…현지 거래액 정상 우뚝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3.31 10:17
네이버웹툰 일본 계열사인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는 전자책 서비스 업체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 인수를 완료하고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네이버웹툰은 일본어 서비스 ‘라인망가’와 ‘이북재팬’을 기반으로 일본 콘텐츠 업계에서 영향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웹툰 제공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은 일본 전자책 서비스 ‘이북재팬’, 종이책 온라인 판매 서비스 ‘북팬’을 운영하고 있다. 이북재팬은 일본 국민 포털 ‘야후재팬’과 연동해 서비스되고 있다. 작품수는 80만개 이상, 이 중 만화 콘텐츠의 거래액 비율이 95%에 달한다.

라인망가와 이북재팬의 지난 2021년 통합 거래액은 약 8000억원이다. 통합 월간 활성화 사용자 수 (MAU)는 2000만명 이상이다. 네이버웹툰은 이번 인수로 일본 내 디지털 만화 플랫폼으로는 최대 거래액을 보유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라인망가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서비스라면 이북재팬은 웹 기반 서비스인 만큼 네이버웹툰은 이용자층의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작품을 두 서비스에 동시에 유통해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일본 콘텐츠 업계에서 라인망가의 영향력을 공고히 해 이북재팬과 함께 웹툰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는데 주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