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부터 사적모임 10명·영업시간 12시로 소폭 완화

김동명 기자
입력 2022.04.01 09:18
사적모임 인원 8명과 밤 11시영업시간 제한으로 규정돼 있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4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10명·밤 12시’로 소폭 완화된다.

김부겸 국무총리 / 조선일보DB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내주 월요일(4일)부터 2주간 영업시간 제한을 밤 11시에서 12시로 완화한다"면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 또한 10명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이 지나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본격 완화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사회 각계 목소리를 들었고 인수위 의견도 들어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매주 세 차례 열렸던 중대본도 다음 주부터는 수요일과 금요일, 두 차례로 조정하겠다"며 "오미크론 이후 상황을 대비해 전반적인 방역체계 개편을 미리 준비하겠다. 위중증 사망을 줄여나가면서 남아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과감하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