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최수연 "글로벌 3.0으로 5년 내 글로벌 사용자 10억명, 매출 15조원 돌파"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4.13 11:55 수정 2022.04.13 11:56
최수연 네이버 신임 대표가 5년 내 글로벌 사용자 10억명과 매출 15조원 돌파라는 목표치를 제시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 /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13일 제 2사옥인 ‘1784’에서 최수연 대표이사, 김남선 CFO 등 신규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네이버 리더십이 이끌 방향을 제시하는 ‘네이버 밋업(NAVER Meetup)’를 개최했다.

최 대표는 이 자리에서 5년 내 글로벌 사용자 10억명 확보와 15조원 매출 돌파 목표를 제시하며 구체적인 청사진을 밝혔다.

최 대표는 "네이버는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와 기술 리더십, 국내외 파트너십 시너지를 통해 '멀티플' 성장을 만드는 글로벌 3.0 단계에 돌입했다"며 "하나가 아닌 다양한 사업과 파트너 협업으로 성장해 나가는 ‘팀네이버’를 구축해 국내는 물론 일본, 북미, 유럽 등에 새로운 글로벌 비즈니스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남선 CFO는 네이버의 성장을 자신했다. 그는 현재의 네이버가 저평가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성장에 걸림돌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CFO는 "네이버는 검색, 커머스, 엔터테인먼트, 테크핀, 클라우드, 로봇 등 다양한 영역에서 유기적인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각 사업 부문 경쟁력과 가치를 따질 때 팀 네이버의 기업 가치는 엄청난 상승 여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버티컬 메타버스 신사업 예고

네이버는 이를 위해 버티컬 메타버스 신사업을 예고했다. 이를 위해 최 대표 직속으로 메타버스 신사업 TF도 구축한 상태다. 최 대표는 "메타버스를 가장 중점을 두고 보고 있다"며 "CEO 직속 메타버스 커뮤니티TF를 통해 커뮤니티 기술을 활용한 새 서비스로서 버티컬 메타버스 서비스를 어떻게 선보일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페토를 중심으로 메타버스를 서비스하되, 올해 하반기 스포츠 서비스를 시작으로 커뮤니티형 메타버스를 접목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웹툰과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도 버티컬 메타버스를 선보인다.

최 대표는 "네이버가 사업 초기부터 꾸준히 경쟁력을 보유해 온 ‘커뮤니티’ 서비스가 바로 메타버스의 본질이다"라며 "카페, 밴드, 브이라이브 등 대표 커뮤니티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포츠나, 엔터테인먼트 등 많은 이가 열광하는 주제나 취향 등을 중심으로 한 커뮤니티에 메타버스 기술을 접목시키는 방향 등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남선 네이버 CFO와 최수연 네이버 대표 / 네이버 제공
일본 북미 지역 중심 글로벌 사업도 강화

글로벌 사업은 일본과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강화해 나간다. 콘텐츠나 커머스 영역을 비롯해 독자적인 사업 모델을 일본, 북미, 유럽에 최적화된 형태로 접목한다.

핵심은 일본이다. 네이버의 모든 서비스를 일본 시장에 선보인다. Z홀딩스의 일본 내 SME 비즈니스 생태계에 국내에서 프로젝트 꽃을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한 생태계 모델을 접목한다. 라인웍스, 클라우드, 클로바 등 B2B 비즈니스와 기반기술들의 확장에도 주력한다.

북미 시장에서 팀네이버는 글로벌에서 가장 강력한 창작자 보상 모델을 가진 웹툰을 중심으로 콘텐츠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왓패드와 함께 글로벌 IP 벨류체인을 확대한다. 또 최 대표와 김 CFO가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를 위한 M&A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하이브와 함께 협업하고 있는 글로벌 팬덤 플랫폼인 위버스는 올해 미국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