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호 삼성SDI 사장 "1등 기업 위한 가치창출 시작은 소통"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4.14 10:40 수정 2022.04.14 11:02
"소통은 진정한 1등 기업이 되기 위한 변화의 출발이며 가치창출의 시작점입니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13일 ‘소통과 협업’을 주제로 연 임직원들과 타운홀 미팅 ‘오픈토크’를 진행하며 이같이 밝혔다.

최 사장은 지난 4개월 동안 30차례쯤 소통행사를 진행해왔다. 이번 ‘오픈토크’도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행보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이 13일 임직원과 타운홀미팅 ‘오픈토크’에 참석한 모습 / 삼성SDI
오픈토크 현장에는 최 사장을 비롯해 김윤창 소형전지사업부장(부사장), 김광성 전자재료사업부장(부사장), 장혁 연구소장(부사장), 김종성 경영관리실장(부사장) 등 주요 경영진들과 함께 CA(Change Agent∙변화관리자) 등 일부 임직원이 참석했다.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생중계됐다.

행사는 3300명에 달하는 임직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했고, 600건에 달하는 질문을 보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날 행사에서 최 사장은 "소통은 변화의 출발이자 가치 창출의 시작점이며, 경청이 소통의 출발점이다"라며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소통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임금협상, 남성 육아휴직 사용, 성과급 등 질문에 답했다. '회사 생활 중 힘들었던 순간과 보람된 경험', '성공 요인' 등을 묻는 질문에도 개인의 경험과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공유했다.

최 사장은 "삼성SDI가 2030년 글로벌 톱 티어가 되기 위해 지금부터 무엇을 해야 되는지 고민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임직원들에게 밝히면서 "모든 임직원이 함께 진정한 1등 기업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삼성SDI 임직원들은 "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이 신선하고 좋았다", "여러 사안에 대한 대표님의 생각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소통에 대한 대표님의 반성, 의지를 통해 진심이 느껴졌다"며 앞으로 진행될 오픈토크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이 임직원의 질문을 경청하는 모습 / 삼성SDI
최 사장은 소통의 핵심으로 ‘지속성’과 ‘진정성’을 꼽는다. 임직원 한 명 한 명을 진정성 있게 대하려고 노력하고 지겨우리만큼 계속해서 시도해야 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 사장이 부임 후 4개월 간 주최한 임직원 중식 간담회와 국내외 임직원 간담회는 30회에 이른다.

그는 최근 해외 법인을 방문,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며 현지 인력과 삼성SDI의 비전과 희망을 공유할 수 있도록 중장기적 관점에서 나아갈 방향에 대해 깊이 고민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계층의 임직원과 런치 간담회를 진행하고, 경영진과 임직원간의 소통 활성화를 위해 분기마다 특정 주제를 가지고 오픈토크를 진행할 계획이다.

오픈토크 행사에 앞선 4일 최 사장을 비롯한 주요 임원들은 삼성전자 인재개발원 서천연수원에서 마인드 변화를 위한 ‘경영진 소통 워크숍(온라인)’을 진행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조선미디어그룹의 ICT 전문매체 IT조선은 창간 13주년을 맞아 메타버스 ESG 콘퍼런스(행사 페이지 바로가기)를 진행한다. 사전등록자(사전등록페이지 바로가기)에게는 추첨을 통해 네오스마트펜과 무선충전 마우스 패드를 증정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