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 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나선 LGU+, 세종TP·한국교통연구원과 맞손

김평화 기자
입력 2022.04.14 11:31
LG유플러스는 모빌리티 기술 고도화와 수요 응답형 관련 신규 서비스 창출을 위해 세종테크노파크, 한국교통연구원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세종테크노파크는 세종시 산업 고도화를 위해 탄생한 지역혁신성장 거점 기관이다. LG유플러스가 2021년 세종시에 구축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를 운영하는 곳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차량 GPS와 대중교통 카드 등의 모빌리티 데이터를 보유한 국가 교통 싱크탱크다.

왼쪽부터 전경혜 LG유플러스 데이터사업추진담당과 김선경 세종테크노파크 미래융합산업센터장, 김주영 한국교통연구원 교통빅데이터연구본부장이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앞으로 세종테크노파크, 한국교통연구원과 모빌리티 데이터를 공유한다. 모빌리티 데이터는 사람과 재화의 이동으로 발생하는 데이터를 통칭한다. 유동 인구와 교통 수요 데이터를 분석해 차량, 버스, 공유 자전거 등에서 수요 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빅데이터로 도시 실제 통행 패턴을 알아내 대중교통 환승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또 세종시에 있는 중앙 정부 부처와 이전 공공기관이 정책 의사결정에 활용하도록 세종테크노파크와 자사 이동통신 서비스 기반 세종시 유동 인구 데이터를 지원한다.

전경혜 LG유플러스 데이터사업추진담당은 "세종테크노파크, 한국교통연구원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데이터 리더십을 확보하고자 한다"며 "모빌리티 산업 부흥과 신사업 발굴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조선미디어그룹의 ICT 전문매체 IT조선은 창간 13주년을 맞아 메타버스 ESG 콘퍼런스(행사 페이지 바로가기)를 진행한다. 사전등록자(사전등록페이지 바로가기)에게는 추첨을 통해 네오스마트펜과 무선충전 마우스 패드를 증정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