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로봇 친화형 빌딩 '1784' 공개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4.14 14:02
네이버가 그린팩토리에 이은 두 번째 사옥 '1784' 모습을 14일 공개했다. 1784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 컨셉으로 건축된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이다. 연면적 16만5000㎡(5만평), 총 36개층(지하8, 지상 28) 규모로 엘리베이터 수는 25대다.

네이버 제2사옥 1층 아트리움 / 네이버 제공
1784는 네이버의 첨단기술 융합을 끊임없이 실험하는 테스트베드다. 출발은 로봇이다. 로봇 루키가 1784 건물 공간을 누비며 임직원에 배달 등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루키’는 클라우드·5G·디지털트윈 기반 브레인리스 로봇으로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 로봇 플랫폼 어라운드(AROUND)가 기반이다.

건물 내부 곳곳에도 로봇에 특화된 인프라가 자리잡고 있다. 건물 인프라와 연동된 클라우드 기반의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ARC와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인 ‘로보포트(ROBOPORT)’, 클라우드-로봇 사이의 통신 지연 시간을 최소화하여 ARC와 로봇들의 성능을 극대화하는 ‘이음5G’가 대표적이다.

네이버 제2사옥에서 택배 배달을 진행하는 로봇 ‘루키' / 네이버 제공
사원증을 대신할 얼굴인식 기술인 클로바 페이스 사인(CLOVA FaceSign) 기술도 곳곳에 적용됐다. 네이버 내 게이트, 업무지원센터, 부속의원, 식당, 편의점, 플랜트샵 그리고 루키 등에 해당 기술이 적용돼 임직원은 사원증을 대신 얼굴인식만 하면 된다. 특히 클로바 경량화 인식 모델로 기술 완성도를 높여 2~3m 전부터 얼굴 인식이 가능하다.

코로나에 대응해 마스크를 쓴 채로도 인식이 가능하다. 클로바의 얼굴인식 기술은 지난해 세계 얼굴인식 알고리즘을 평가하는 FRVT 순위권(6위)에 오르며 글로벌에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임직원은 네이버웍스 스마트제어 기능을 통해 1784의 건물 인프라를 제어하거나 빌딩 내 다양한 편의 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 임직원이 1784 내 회의실을 예약하면, 해당 회의실 온도, 조명, 루버, 환기 등을 직접 제어할 수 있다.

또 네이버웍스에 새롭게 구현된 AI 챗봇 '웍스(WORKS) 비서봇’을 통해 사내카페 및 식당에 실시간 메뉴 대기 현황을 확인하고 주문하거나, 사옥 내 주차 위치도 확인할 수 있다. 우편물을 로봇 딜리버리로 요청하여 수령할 수도 있다. 로봇은 도시락, 커피 등 식음료까지 배달을 확대될 예정이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