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해제에, 현대百 2년만에 오프라인 마케팅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4.18 14:33
현대백화점이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발맞춰 대대적인 오프라인 마케팅을 재개한다. 현대백화점이 오프라인 마케팅을 재개하는 건 코로나19 이후 2년 여 만이다.

현대백화점은 18일 유니버설 스튜디오와 ‘월리를 찾아라(Where’s Wally)’ 콘텐츠 사용 및 저작권에 대한 국내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이 유니버설과 ‘월리를 찾아라' 저작권 사용 계약을 맺고 오프라인 마케팅을 진행한다. / 현대백화점
‘월리를 찾아라’는 수많은 사람들 속에서 주인공 월리를 찾는 내용의 그림책으로, 1987년 영국에서 발매된 이후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6000만부 이상이 판매된 베스트셀러다.

박근호 현대백화점 마케팅기획 팀장은 "일상 속 행복을 찾아 떠나는 캐릭터인 ‘월리’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고객들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콘텐츠를 선보여 백화점을 매력적인 ‘해피 플레이스(Happy Place)’로 탈바꿈 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29일부터 4개월 간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백화점과 아울렛 8개점에서 ‘월리를 찾아라’를 테마로 백화점 내부를 꾸미고, 고객이 웃게 할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와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 점포에는 13미터 높이의 대형 월리 조형물이 들어선다. 조형물은 29일 무역센터점을 시작으로, 압구정본점·더현대 서울 등 7개 점포에서 2~3주씩 순차적으로 설치된다. 현대백화점은 무역센터점과 판교점 문화홀을 ‘월리 스튜디오’로 꾸며 고객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월리 캐릭터를 활용한 한정판 상품을 사은품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소비자 눈높이가 올라가는 만큼, 새로운 콘텐츠 기획에 아낌없는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콘텐츠 개발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이라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