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도심 정체 해소 나선 KT, C-ITS 구축 완료

김평화 기자
입력 2022.04.20 14:00
KT는 울산광역시 도심 정체를 해소하고 화물차 교통사고를 줄이고자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구축을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KT는 2019년 울산시가 시행하는 C-ITS 실증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돼 올해 3월까지 작업을 진행했다. 울산시 18개 주요 도로에 차량-사물(V2X) 통신 기술을 접목해 차량과 도로 위 각종 인프라 간 양방향 통신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울산시에 있는 화물차와 버스, 택시 등 2700대 차량에 C-ITS 단말기를 설치했다. 이 단말기로 긴급차량 우선 신호와 화물차 과속 방지 경고 등의 28개 실시간 정보를 제공했다. KT는 해당 서비스로 2024년까지 화물차 교통사고율을 25% 이상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KT는 현재 대전광역시와 성남시, 부천시 등 5개 지방자치단체에서 ITS를 구축 중이다. 전국 커버리지와 플랫폼 역량을 바탕으로 C-ITS와 ITS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관련한 서비스와 기술 개발도 진행한다. AI를 접목한 교통 영상 분석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이 대표 사례다. 실시간으로 교통 데이터를 학습해 정보를 제공하는 교통 디지털전환(DX) 솔루션은 개발을 마치고 C-ITS와 ITS 사업에 적용 중이다.

최강림 KT AI Mobility(모빌리티)사업단장은 "KT가 보유한 모빌리티 플랫폼과 정밀측위(RTK), AI 교통 영상 분석, 트래픽 트윈 미래 교통 기술 기반의 차별화 솔루션을 활용해 C-ITS 실증을 넘어 자율협력주행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