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2울트라 5G 속도, 아이폰13보다 빨랐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4.20 12:34
북미 지역에서 출시된 스마트폰 중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의 5G 네트워크 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인터넷 속도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Ookla)는 올해 1분기 미국에서 판매되는 주요 스마트폰의 5G 다운로드 평균속도를 조사한 결과 갤럭시S22 울트라가 116.33Mbps로 가장 빨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3 5G'가 100.83Mbps 속도로 2위에 올랐다.

버건디 색상의 갤럭시S22 울트라 / 삼성전자
애플 아이폰13 프로 맥스(99.47Mbps)와 아이폰13 프로(97.52Mbps)는 삼성전자 제품에 밀려 3, 4위에 그쳤다. 갤럭시S21 울트라 5G(91.26Mbps)가 뒤를 이었다.

갤럭시S22 울트라는 캐나다에서도 5G 다운로드 평균속도 153.71Mbps를 기록하며 2위 아이폰13 프로 맥스(128.87Mbps)를 크게 앞섰다.

3위는 갤럭시S21+ 5G(118Mbps), 4위와 5위는 아이폰13(116.9Mbps)과 아이폰13 프로(115.67Mbps)였다.

PC맥과 폰아레나 등 IT 매체들은 갤럭시S22 울트라가 채택한 퀄컴 스냅드래곤8 1세대 칩셋의 모뎀 성능이 아이폰13의 모뎀보다 우수하기 때문에 나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스냅드래곤8 1세대에 포함된 모뎀은 스냅드래곤 X65 5G(이하 X65)이다. 아이폰13의 모뎀은 퀄컴의 이전 세대 제품인 스냅드래곤 X60 5G(이하 X60)이다.

폰아레나는 갤럭시S22 울트라에 대해 X65가 지원하는 주파수 집적기술(Carrier Aggregation·CA)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클라가 미국 시장 주요 칩셋의 5G 다운로드 평균속도를 조사한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가장 빠른 칩셋은 퀄컴 스냅드래곤8 1세대(112.68Mbps)였다. X60(95.54Mbps), 스냅드래곤 888 5G(91.38Mbps), 구글의 텐서(88.94Mbps), 스냅드래곤 X55 5G(79.83Mbps) 등이 뒤를 이었다.

동일 세대인 X60 모뎀을 쓰는 기기 간 비교에서도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3 5G가 근소한 차이로 애플 아이폰13 프로 맥스를 제쳤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