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22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17개 수상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4.22 09:42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22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 17개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레드 닷,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는▲제품 ▲프로페셔널 콘셉트 ▲실내 건축 ▲커뮤니케이션 ▲사용자 인터페이스 5개 부문에서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제품 부문에서는 현대차 스타리아, 기아 EV6, 제네시스 GV60 등이 상을 받았다.

현대차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현대 컬렉션의 포터블 펫 하우스, 트립 카트, 초경량 자석 우산’도 제품 부문에서 수상했다.

스타리아/현대자동차
이외에도 코오롱과 공동 개발해 EV6에 적용된 하이브리드 원단으로 입체감 있는 디자인을 갖춘 지오닉, GV60에 탑재된 뱅앤올룹슨 사운드 시스템,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이 반영된 제네시스 전기차 무선 충전 시스템도 제품 부문에서 수상했다.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수상하는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는 콘셉트카 세븐과 아이오닉5 기반의 로보택시가 상을 받았다. 실내 건축 부문에서는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IAA 모빌리티 2021 현대자동차 전시관, 기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제네시스 리:크리에이트 특별전시가 수상했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현대차 지속가능보고서가 수상했으며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는 기아 EV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상을 받았다.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꿈을 현실화하기 위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에서 비롯된 결과다"며 "제품부터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에 이르기까지 기술은 물론 디자인에서도 역량을 집중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만들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 iF디자인어워드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