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카우, 1000억원 투자 유치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4.26 09:31
음악 저작권 조각 투자 플랫폼 뮤직카우는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용 중인 사모펀드(PEF)를 통해 1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국내 1세대 PEF 운용사다.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PEF는 뮤직카우가 창작자와 팬, 투자자가 ‘공유’하는 세계 최초의 음악 저작권 투자 시장을 열어낸 점, 글로벌 무대에서 콘텐츠 IP의 가치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 속에 앞서가는 경쟁력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있는 점 등에 뮤직카우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뮤직카우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자본시장법 제도권 편입에 따른 사업 재편, 전문가 영입 등 조직 강화, 보안 시스템 및 정보기술(IT) 인프라 고도화 등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저변 마련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뮤직카우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음악 저작권 펀드 조성도 논의한다. 음악 저작권 펀드 결성을 통해 보다 많은 음악 저작권을 확보함으로써 아티스트·제작자들이 창작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선순환 환경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