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허브셀카, SK온과 전기차 배터리 진단인증 협력한다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4.27 11:34
오토허브셀카와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진단과 인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오토허브셀카는 27일 SK온과 MOU 소식을 알리며 추후 연내 오프라인 옥션 사업 부문에서 실증테스트를 진행하고 향후 전기차 배터리 성능 진단 리포트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오프라인 옥션 사업 부문에서 중고 전기차 거래 시 배터리 성능 기반 가치산정의 자체 기준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업무협약식을 진행한 SK온 관계자(왼쪽)과 오토허브셀카 관계자 / 오토허브셀카
MOU를 통해 오토허브셀카는 오토허브 옥션에 SK온의 충전기 기반 전기차 배터리 성능 진단 프로세스를 도입한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170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진단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SK온은 오토허브 옥션에 출품된 중고 전기차의 배터리 점검을 통해 배터리의 잔존 수명과 주행가능 거리 등 배터리 성능부터 상태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향후 진단 평가 개선에 활용한다.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 관련 사업을 기반으로 제휴 업무를 키워 나가는 한편, 중고 전기차 거래에 필요한 오토허브옥션 자체 성능 진단 평가 기준 확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조성봉 오토허브셀카 대표는 "유가 상승, 친환경 열풍 등 다양한 이유로 중고 전기차 수요가 증가하면서 EV 배터리 성능과 진단에 대한 주목도가 커지고 있다"며 "EV 배터리 성능 진단이 중고 전기차 가격 책정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이번 MOU를 통해 오토허브셀카는 신뢰할 수 있는 기준과 정확한 견적을 기반으로 중고 전기차 거래를 활성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