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스스로 주차·픽업 수행하는 지능형 발렛 기술 국내 시연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5.02 11:02 수정 2022.05.02 11:05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메르세데스-벤츠의 지능형 자동 발렛 주차 기술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의 시연회를 마쳤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4월 25일 국내 스마트 주차 전문 기업 넥스파시스템과 글로벌 기술·서비스 공급 기업 보쉬와 함께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넥스파시스템 빌딩에서 S-클래스에 적용된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의 시연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을 통해 지정된 주차 구역으로 이동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의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은 운전자가 지정된 구역에 차량을 정차하고 하차한 뒤 주차를 위해 차량을 조작할 수 있는 기능이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기능을 활성화하면, 운전자 없이도 차량이 비어 있는 공간에 저속으로 안전하게 이동해 스스로 주차한다.

운전자는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을 통해 주차 시설의 지정된 하차 구역에 차량을 안전하게 주차하고, 차량 내 모든 승객이 하차한 후 스마트폰 앱을 사용해 주차를 시작하면 주차장의 보쉬 인프라 시스템이 주차 가능한 빈 공간이 있는지 또는 사전에 확보된 공간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이후 차량은 시동이 자동으로 걸리고 주차 시설에 구축된 인프라와 통신하며 운전자 없이 주차 공간으로 이동한다. 또한, 운전자는 스마트폰 앱을 사용해 차량이 지정된 픽업 장소로로 돌아오게 할 수도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지능형 발렛 기술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시연 모습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번 자동 주차 기술이 다양한 장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중이다. 운전자는 주차 가능한 구역을 찾거나, 차량을 출고하기 위해 이동하는 등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주차 시설 운영자는 주차 공간과 시설 운영 효율성 등을 극대화하고 충전부터 세차, 정비 등의 서비스 등과도 연계할 수 있다.

요하네스 슌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마케팅·디지털 비즈니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의 목표는 럭셔리 경험의 핵심 요소인 시간 절약 효과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이다"며 "S-클래스의 스스로 주행하는 기능은 고속도로의 교통체증 속에서 운전자의 시간을 절약해 주지만,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기술을 사용하면 운전자의 주차 시간까지 절약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