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3년간 115명 라이더에 12억원 의료비 지원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5.04 13:53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2019년 5월 조성된 우아한 라이더 살핌기금을 통해 현재까지 3년간 115명의 라이더에게 총 12억원이 지원됐다고 4일 밝혔다.

이 기금은 배민과 계약을 맺은 라이더가 아니더라도 외식업 배달원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2019년 5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총 28명을 지원했다. 2차년도 사업(2021년 3월~2022년 2월)에서는 총 80명의 배달원에게 의료비 지원이 이뤄졌다. 2차년도에 지원받은 80명 중 배민 라이더가 아닌 배달원은 50여명으로 60% 이상을 기록했다.

라이더 살핌기금 관련 이미지. / 우아한형제들
2019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사재 20억원으로 조성된 이 기금은 올해 우아한형제들의 법인 기금 1억원을 더해 총 21억원 규모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사고 후에도 경제적 문제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라이더 분들이 여전히 많다"며 "우아한 라이더 살핌기금이 배달 일을 하는 모든 라이더들에게 사고 시 안전망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많이 알리고 정책을 개선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