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ICT 연합, 도이치텔레콤과 협력 추진…'유럽판 이프랜드' 출시한다

박소영 기자
입력 2022.05.08 15:05
SK ICT 연합이 독일 대표 통신사업자 도이치텔레콤과 韓-유럽 ICT 동맹 강화에 나서며, 글로벌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왼쪽부터) 유영상 SKT 대표,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이 의견을 나누는 모습. / SKT
SK스퀘어와 SK텔레콤은 지난 5일 독일 본에 있는 도이치텔레콤 본사에서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 도이치텔레콤 부회장 및 주요 임원을 만나 ICT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SKT는 "지난 2월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2’에서 3대 ‘Next Big-tech(메타버스, AI반도체, 양자암호)의 글로벌 사업 추진을 발표했다"며 "이후 실질적인 사업 성과를 만들기 위해 이번 회동을 마련했다"고 했다.

이번 회동에서는 ▲메타버스의 글로벌 사업 공동 추진 ▲사이버 보안 사업 협력 ▲원스토어 유럽 진출 ▲그린 ICT를 통한 ESG 등 SK스퀘어와 SKT가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ICT 각 분야에서 도이치텔레콤과의 협력 방안이 논의되었다.

특히 메타버스의 경우 SKT와 도이치텔레콤은 ‘유럽판 이프랜드’ 출시를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양사는 올해 안에 독일을 시작으로 유럽 각 지역에서 이프랜드의 마켓 테스트를 함께 진행한다. 메타버스 콘텐츠 발굴과 고객 대상 마케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예컨대 유럽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독일의 특정 도시를 본 뜬 가상공간과 전용 아바타와 의상을 함께 개발, 도이치텔레콤 고객 대상으로 제공한다. 마케팅은 공동으로 한다.

또한 양사는 중장기적으로 유럽 지역 메타버스 사업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합작회사(Joint Venture) 설립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독일 현지의 합작회사를 통해 양사는 유럽 내 다양한 국가의 통신 사업자들과 메타버스 사업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은 "이번 회동은 기존 SKT와 도이치텔레콤 간의 파트너십이 SK ICT 연합으로 확대된 것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라며 "한국의 SK ICT연합이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데 있어서 도이치텔레콤이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유영상 SKT 사장은 "SKT의 3대 빅테크와 5대 사업의 글로벌 진출에 있어서 도이치텔레콤은 중요한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도이치텔레콤과 미래 ICT 분야에서의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은 "SKT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미래 혁신 산업 선도를 위한 양사의 기술력과 사업 역량을 폭넓게 교류해왔다"라며 "SK ICT연합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 ICT 혁신을 선도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