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 사이니지,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 획득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5.11 09:26
삼성전자는 자사의 2022년형 스마트 사이니지 제품이 미국과 영국의 권위 있는 기관들로부터 친환경 인증을 연이어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2022년형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QHB)는 영국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가 수여하는 '탄소 발자국-탄소저감인증'(Reducing CO₂)을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

ISE 2022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라 비아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Enterprise 개발 이종포 상무(가운데)와 개발자들이 사이니지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서와 제품에 활용되는 재생 플라스틱을 들고 있다. / 삼성전자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 감축을 목적으로 설립한 인증 기관이다. 제품의 생산·유통·사용·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국제 기준에 따라 평가해 탄소 발자국 인증을 수여한다.

탄소저감인증은 기존 동급 모델 대비 탄소 발생량을 줄였을 때 받을 수 있어 더 의미가 있다.

삼성 스마트 사이니지는 미국 에너지부(DOE)가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난 제품에 수여하는 '에너지 스타'(Energy Star) 인증을 받았다. 재생 플라스틱 적용 등 친환경 노력도 인정받아 미국 전자제품 친환경 인증 제도(EPEAT)에서 '브론즈'(Bronze)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전자는 스페인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2' 기간 중 유럽 영상오디오 전문 매체 '에이브이 뉴스'(AV News)가 수여하는 '올해의 지속 가능 혁신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021년부터 출시한 사이니지 전 모델에 친환경 포장재를 적용해왔다. 2022년형 고해상도 모니터(S8) 후면 커버에 해양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소재를 적용하고 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글로벌 사이니지 시장에서 13년 연속 1위를 기록한 업계 리더로서 앞으로도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자원 순환에 기여하는 등 지속가능한 제품을 확대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