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란, 이병주 前야놀자 사업본부장 영입…신규 사업 총괄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5.16 18:03
명품 e커머스 플랫폼 발란은 16일 이병주(사진) 전 야놀자 클라우드 솔루션 사업본부장을 신임 최고사업책임자(Chief Business Officer·CBO)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 신임 CBO는 글로벌 컨설팅 기업 딜로이트를 거쳐 야놀자에 입사해 전략실, 온라인 운영실에서 ▲전사 리워드 시스템 사업 개발 ▲전사 온라인 운영효율화 프로젝트 ▲인수합병(M&A) 및 인수 후 운영통합 (PMI) 등을 이끌었다. 야놀자에서는 클라우드 솔루션 사업본부장을 역임하며 숙박용 클라우드 신규 사업 개발 및 국내 사업 전략을 주도했다.

이병주 CBO는 향후 발란의 핵심 프로젝트와 신규 비즈니스 기획을 총괄할 예정이다.

이병주 CBO는 "기존 명품 시장에서 파편화된 유통 구조를 플랫폼으로 혁신하는 발란의 더 큰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합류했다"며 "앞으로 발란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플랫폼들과 경쟁하고, 소비자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