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 원전시장 공략 나서…오라노티엔∙한국전력기술 맞손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5.17 09:41
세아베스틸이 원전 전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원전시장 공략에 나선다.

세아베스틸은 17일 오라노티엔, 한국전력기술과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기회 발굴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이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3개사는 각 사가 보유한 전문 기술 및 정보 교류, 원전사업 동반 진출 등의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 세부적으로 오라노티엔은 건식저장 시스템 기술 제공 및 공급을 담당하며 세아베스틸은 건식저장 시스템의 제작 및 공동공급을 맡는다. 한국전력기술은 저장시설 설비를 포함한 건식저장 시스템 인허가 및 엔지니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왼쪽부터 이재민 오라노티엔 한국지사장, 박범서 한국전력기술 원자력본부장, 홍상범 세아베스틸 영업부분장 / 세아베스틸
국내 탄소중립 정책이 가속화되며 원전의 활용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원전 활성화를 위한 필수 과제로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가 부각되고 있다. 국내 원전의 대다수가 원전 가동 이후 배출된 사용후 핵연료를 내부 저장조에 보관하는 습식 저장방식을 채택해 운영되고 있으며 향후 사용후핵연료를 별도의 저장용기에 공기로 냉각시켜 보관하는 건식 저장방식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아베스틸은 오라노티엔으로부터 수주받은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이하 CASK)를 3월 국내 최초로 미국에 납품했으며 2021년에는 국내 최초로 한국수력원자력(KHNP)의 고연소 사용후핵연료 운반용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운반용기 적치 제품(SKID), 운반용기 인양작업 도구(YOKE) 제작 및 CASK의 열전달 시험 등 각종 평가를 수행한 바 있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MOU를 통해 안전성과 경제성을 모두 겸비한 성공적인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기반을 마련할 것이다"며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국내 원전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사용후핵연료 처리 사업분야에서 주요 공급자로서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