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

김평화 기자
입력 2022.05.17 10:20
KT는 국내 최장 거리인 1킬로미터(㎞)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가장 작은 단위인 광자에 정보를 담아 암호화하여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양자컴퓨터 공격을 막아낼 수 있는 보안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KT 융합기술원 연구원이 한강에서 무선 양자 신호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 KT
KT는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1㎞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해 자유 공간에서의 양자 전송과 장거리 정밀 지향 등의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그간 국내에는 300미터(m) 구간에서의 무선 양자암호통신 연구만 진행됐던 상황이다. KT는 다양한 대기 조건과 초정밀 지향의 어려움 등으로 유선보다 기술 난도가 높은 무선 환경에서 1㎞ 구간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KT는 국내 최장 거리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 검증에 성공한 만큼 향후 안정성과 보안성 우려가 큰 국방·항공·우주 산업에서 관련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드론 등의 도심형 이동체와 항공기, 위성 등 고고도 장거리 이동체용 보안 통신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은 "KT가 유선뿐 아니라 무선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확보하게 됐다"며 하늘과 땅을 망라한 촘촘한 양자암호 보안 체계로 국가 경제 사회 플랫폼인 통신 인프라 안전을 지키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