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부위원장에 尹 경제 정책 핵심, 김소영 서울대 교수 임명

박소영 기자
입력 2022.05.17 14:32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사진)가 금융위 부위원장에 17일 임명됐다.

김소영 교수는 윤석열 대선 캠프 경제정책본부장이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인수위원이었다. 부동산 대출규제 완화, 연금개혁, 주식 양도세 폐지 등 윤석열 캠프의 다양한 경제 정책이 김 교수의 손에서 탄생했다. 규제 철폐, 민간 주도 성장 등의 가치를 주장해 왔다.

그는 임명 직후 서면으로 "국내외 금융리스크가 확대돼 경제와 금융 전반적인 상황이 어려운 중차대한 시기에 금융위 부위원장으로 취임한 만큼, 무엇보다 비상한 각오로 소임을 다 하겠다"며 "새로 올 금융위원장과 함께 호흡하고 손발을 맞춰 새 정부 국정철학이 구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소영 신임 금융위 부위원장은 1967년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 예일대 경제학 박사를 수료했다. 한국은행 자문교수를 3번 역임했고, 국제통화기구(IMF)와 국제결제은행(BIS) 등 국제 금융기관 자문역 및 컨설턴트로 활동했다. 또한 한국 경제학회 이사와 사무국장 등을 역임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