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프레시백으로 日 31만개 스티로폼상자 대체

이유정 기자
입력 2022.05.19 14:37
쿠팡은 19일 회사 ESG경영 실천 내용을 조명한 영상을 쿠팡 뉴스룸에 공개했다. 영상에는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쿠팡의 배송 혁신과 상생경영, 물류 자동화 기술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강한승 쿠팡 대표는 "기업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면에서 쿠팡에게 ESG는 단순한 구호 그 이상이다"며 "쿠팡은 6만여 명의 직원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수십만 소상공인들에게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이 ESG 경영 실천 내용을 다각도로 조명한 영상을 공개했다. / 쿠팡
영상에는 상품매입부터 배송까지 직접 운영하는 쿠팡의 ‘엔드투엔드(End-to-End)’ 시스템이 소개됐다. 쿠팡은 직매입 직배송 방식을 통해 유통단계를 줄이고 불필요한 포장을 없앤 친환경 물류 체인을 구축했다. 재사용이 가능한 로켓프레시백을 통해 하루 평균 31만개 스티로폼 상자 사용을 대체하는 등 일회용 상자도 적극적으로 줄였다.

사회적 책임을 위한 쿠팡의 상생경영도 다뤄졌다. 쿠팡에 따르면 쿠팡은 작년 한해 동안 4000억원의 지원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쿠팡 전체 판매자 중 80%는 연매출 30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이기 때문이다. 지원 사업에 참여한 소상공인은 코로나19 펜데믹 와중에도 평균 121%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쿠팡은 자동화 기술로 물류센터 직원의 업무 강도 역시 크게 낮췄다. 쿠팡의 AGV(자율운반로봇)와 오토배거 등 자동화 시스템으로 직원들은 더 편하고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게 됐다.

인공지능 배송 시스템은 매일 배송캠프로 들어오는 물량과 출근 인원 등을 고려해 직원마다 적합한 물량을 배정해주는 방식이다.

박희준 연세대학교 산업공학과 교수는 "시장의 확장성과 함께 e커머스 기업의 ESG경영이 주목받고 있다"며 "쿠팡이 지속 가능한 혁신으로 e커머스의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유정 기자 uzzon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