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섹타나인, 매장용 AR 플랫폼 개발 나서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5.19 15:55
SPC그룹의 마케팅 솔루션 계열사 섹타나인(Secta9ine)은 19일 메타버스 XR 솔루션 스타트업 ‘하이퍼클라우드(HyperCloud)’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섹타나인은 하이퍼클라우드와 증강현실(AR) 및 메타버스를 접목한 차세대 플랫폼 개발을 위해 중장기적 협력을 추진한다. 위치정보기술(GPS) 기반 AR 마케팅 플랫폼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섹타나인이 하이퍼클라우드와 공동 개발하는 AR 플랫폼은 스마트폰 카메라 화면에 매장을 비추면 가상의 이미지를 합성해 동시에 보여주는 AR 기술을 적용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색다른 가상현실 체험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매장에 소비자 방문 유도 및 매출 증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섹타나인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오프라인 매장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고, 업계의 ‘퍼스트 무버’로서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 꾸준한 협업과 투자를 통해 함께 성장하며 상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하이퍼클라우드는 가상현실(VR)·AR 솔루션 및 콘텐츠 개발 전문 업체로, 딥러닝, 융합센서 등 확장현실(XR)과 관련된 독자적 원천 기술 및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기업 및 정부를 대상으로 관광, 쇼핑, 광고 분야에 특화된 AR·VR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