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개 차종 6.5만대 리콜…아이오닉5는 ‘P단 해제 가능성’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5.19 20:07
현대자동차와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차량 48개종 총 6만4754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에 나선다.

현대차와 기아에서 판매된 ▲아이오닉5 ▲EV6 ▲GV60 등 5개 차종 전기차 5만8397대는 전자식 변속 제어장치 소프트웨어(SW) 오류가 발견됐다. 이로 인해 경사로 주차 중 주차모드(P단)이 해제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조치됐다.

현대자동차 전기차 아이오닉5 /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된 ML280 CDI 4MATIC 등 21개 차종 2043대는 브레이크 진공 펌프 덮개 접합부의 밀봉 불량을 지적받았다. 불량한 밀봉으로 인해 접합부가 유입된 습기로 부식되고 이로 인한 진공압 누출로 기준에 미달하는 제동 능력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타이칸 981대도 리콜 대상이다. 앞 좌석 하부 전기 배선이 불량 배치돼 좌석 쪽 구동축과 마찰이 발생하는 것이 확인됐다. 배선이 손상돼 좌석 조정과 사이드 에어백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A6 45 TFSI 등 2개 차종 820대는 첨단운전자지원 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가 발견됐다. 기어가 후진 위치에 있을 때 후방카메라 끄기 기능이 설치돼 있어 안전기준에 부적합하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의 차량 레인저 231대는 계기판 SW 오류를 지적받았다. 주행 중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시 경고음 작동 시간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