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만난 정의선 "현대차그룹, 美 로보틱스 등 50억불 추가 투자" 선언

김동명 기자
입력 2022.05.22 14:07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100억달러에 달하는 대대적인 투자를 예고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UAM(도시항공모빌리티), 로보틱스 등 미래 산업에 50억달러(6조3000억원)를 추가로 투자한다고 22일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 현대자동차
정 회장은 이날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 후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UAM, 자율주행 서비스, 인공지능, 로보틱스 등에 50억달러를 추가 투자한다"고 전했다. 방한 기간 동안 바이든 대통령과 단독으로 면담하고 투자 발표까지 한 것은 현대차그룹이 유일하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지난 40여년 동안 미국에 1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자랑스러운 미국의 ‘기업시민’이 됐다"며 "짧은 시간 안에 멀리 왔고, 성공적인 결과를 냈지만 이제 미래를 생각해야 할 때다"고 언급했다.

현대차그룹은 전날 6조3000억원을 투자해 미국 조지아주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 모듈 공장을 짓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 회장은 "조지아공장은 미국 소비자들에게 고품질 전기 자동차를 제공하고, 나아가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 산업의 리더가 되는 것을 돕겠다"고 했다.

정 회장은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을 포함해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투자하는 금액은 100억달러에 달한다"며 "현대차그룹은 이같은 투자를 통해 미국의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글로벌 탄소중립 노력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2030년 전체 자동차 판매의 40~50%를 친환경차(ZEV)로 만들겠다는 바이든 정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바이든 행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