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기립·발사 강풍 영향으로 하루 씩 연기…15·16일 진행

이민우 기자
입력 2022.06.14 10:16
15일로 예정됐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일자가 강풍으로 인해 하루 연기된 16일로 변경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14일 공지를 통해 누리호 이송과 발사와 관련해 오전 6시와 7시에 각각 비행시험위원회,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차 발사 당시 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의 모습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회의결과 14일 동안 누리호 발사장소인 전라남도 고흥군 외나로도 나로우주센터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데다, 향후 더 거세질 가능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 강풍이 지속적으로 동반될 경우 발사대 기술진의 완전한 안전확보가 어렵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회의결과 누리호의 이송과 발사를 당초 계획보다 하루씩 연기하게 됐다"며 "15일에 이송을 진행하고 16일에 발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