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목표는 10억명”…대면근무·정리해고 암시

이은주 기자
입력 2022.06.17 10:56 수정 2022.06.17 10:57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6일(현지시각) 현재 2억2900만명인 트위터 사용자를 최소 10억명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 트위터의 광고 도입과 정리해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 IT조선DB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 임직원과 온라인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요한 목표는 가능한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는 것이다"라며 "트위터가 중국 현지 소셜미디어인 위챗 수준까지 도달하면 엄청난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위터의 광고 도입 가능성도 시사했다. 또 트위터 크리에이터를 위한 수익 창출 기회를 보장하고 트위터의 결제 기능 확충 등도 향후 목표로 제시했다. 머스크는 "광고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광고는 트위터에 매우 중요할 뿐 아니라 광고주에 가능한 재미있는 광고를 하자고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트위터 직원들의 최대 관심사는 근무방식이었다. 그는 이에 "우선 순위는 대면으로 함께 일하는 것이 될 것이다"라면서 "다만 자신의 업무에서 예외적으로 특출난 직원은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인수 완료 이후 정리해고 가능성도 내비쳤다. 트위터 인력이 규모에 비해 많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그는 "트위터 인력과 비용을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재 비용이 매출을 초과하고 있는 만큼 좋은 상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회사에 중대한 기여를 하는 사람이라면 해고를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