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직매입 상품 늘려 익일배송 강화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6.23 15:04
11번가는 ‘슈팅배송’ 탭을 새롭게 오픈해 자정 전 주문 상품의 익일배송을 강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슈팅배송’은 평일 자정까지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바로 받아볼 수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다. 기존 ‘쇼킹배송’을 리뉴얼 했다.

11번가는 누적된 이용객 구매데이터를 분석해 빠른 배송에 대한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직매입으로 확보했다.

슈팅배송 로고. / 11번가
11번가는 올해 새롭게 확보한 인천과 대전 지역 물류센터와 함께 판매자 물류센터를 활용하는 방식(벤더 플렉스, Vendor Flex)을 통해 ‘슈팅배송’ 가능 상품과 물량을 늘려가고 있다. 11번가가 올해 중점 사업으로 직매입 중심의 리테일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슈팅배송’의 경쟁력은 앞으로 계속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형일 11번가 사장은 "빠른 배송시장은 이미 치열한 경쟁 중이지만 11번가 역시 국내 대형마트 장보기 서비스로 당일배송과 새벽배송을 제공하고 있고, ‘슈팅배송’을 통한 익일배송 강화로 절대 뒤지지 않는 배송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11번가가 가진 노하우를 기반으로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슈팅배송’을 확대하면서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상품을 빠르게 전달하는 합리적인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