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첫차, 중고차 직거래하는 '스마트직거래' 메뉴 오픈

입력 : 2016.08.03 16:03:10


김남규 기자

  •  
  •  
  •  
  •  
미스터픽의 중고차 모바일 앱 '첫차'가 중고차 직거래 서비스 '스마트직거래' 메뉴를 신설했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직거래 사이트 UI. / 미스터픽 제공

'스마트직거래' 서비스는 중고차 C2C(개인과 개인 간 거래) 중개 서비스다. 기존 중고차 직거래 시장은 판매자·구매자의 개인정보가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문제가 있었는데, 스마트직거래에서는 구매자와 판매자 간 개인정보 노출 없이 1대 1 채팅으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차량 관련 압류·저당·사고 정보는 스마트직거래 앱이 제공한다.

한국소비자원의 중고차 소비자 주의 사항을 보면 "개인 간 직거래의 경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

첫차의 스마트직거래는 차량 판매를 원하는 회원이 차량 사진 5장과 간단한 차량 정보를 기입한 후 수수료 없이 무료로 차량을 팔 수 있다.

송우디 미스터픽 대표는 "2015년 기준 중고차 거래량은 366여만대로 신차 거래량인 180여만대를 뛰어 넘었다"며 "첫차가 중고차 시장의 다양한 거래 방식을 지원하는 종합 플랫폼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기 성공! 이런 방법이…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