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맵퍼스, 자율주행 위한 '고정밀 지도' 구축 국책과제 수행

입력 : 2017.06.14 11:38:51


정치연 기자

  •  
  •  
  •  
  •  
맵퍼스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자율주행 실증용 도로와 객체 정보를 포함한 고정밀 디지털 지도 기술 개발'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국책과제는 자율주행차에 탑재되는 11개 핵심부품 개발을 위한 정부 지원 사업 중 하나다. 맵퍼스는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인 고정밀 지도 데이터 구축과 이를 활용한 자율 주행용 경로 엔진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맵퍼스 CI. / 맵퍼스 제공

맵퍼스는 소디스,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하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2021년까지 약 37억원을 투자해 기술 개발을 진행하며, 이 중 정부가 28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과제의 핵심은 현재 10m 수준인 오차 범위를 10cm 이내로 줄인 국내 최고 수준의 고정밀 지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맵퍼스는 차로의 형상(위치), 노면 마크, 폭, 곡률, 경사정보, 신호등, 표지판 등을 포함한 자율주행용 고정밀 3D 지도 구축에 나선다.

맵퍼스는 차선 유지와 변경, 차로 합류와 분기 변경 등 자율주행 안내 정보는 물론 차량에 연결된 측위 시스템과 DCU(Domain Control Unit, 통합자율주행 제어장치) 등 지도 전송을 위한 표준화된 인터페이스를 개발한다.

김명준 맵퍼스 대표는 "이번 과제를 통해 자율주행을 위한 고정밀 지도 구축에 기업의 핵심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고정밀 지도에 대한 핵심 기술력을 확보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주도적인 파트너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날개없는 선풍기, 골바람 기술! 온몸이 으스스~

▶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기 성공! 이건 방법이…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