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버, 6억 달러 투자한 차량 리스사업 손실 커져 매각 검토

입력 : 2017.08.09 18:11:07


박철현 기자

  •  
  •  
  •  
  •  
차량 공유업체 우버가 2년간 서비스를 유지했던 자동차 리스 사업을 폐지한다. 이 사업의 손실액이 당초 예상보다 18배 가량 많은 것에 따른 결과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각으로 8일 우버가 2015년 사업 확장을 위해 시작한 리스 프로그램 '엑스체인지(Xchange)'의 사업을 올해 말까지 접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우버 엑스체인지'는 신용등급이 낮아 차량을 소유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직접 차량을 리스해줘 우버 운전자로 일할 수 있도록 한 사업으로, 등장 당시 획기적인 사업으로 주목받았다. 이 사업을 위해 우버는 6억달러 우리돈 약 6800억원 가량을 투입했고, 임대용 차량만 4만대에 달했다.

하지만 엑스체인지 사업은 기대와 달리 발생되는 손실 규모가 예상보다 컸고, 급기야 18배나 손실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버는 당초 임대 차량 한 대당 평균 500달러(약 56만원)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사업 실행 결과 9000달러(약 1000만원)의 손실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우버 이사회는 올해 말까지 사업을 접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사업을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엑스체인지 사업에 투입된 인력은 약 500여명이며, 우버 엑스체인지 사업 실패로 관련 인력 모두가 정리 해고를 당할 수 있다고 WSJ는 전했다.



▶ 경희대학교 '경희침향단' 85%할인 5만원대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