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궁지몰린 북한, 한국 비트코인 노린다

입력 : 2017.09.12 16:56:28


정미하 기자

  •  
  •  
  •  
  •  
북한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을 앞두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확보를 위해 해킹 시도를 확대한 정황이 포착됐다.

블룸버그는 11일(현지시각) 미국 보안업체 파이어아이(FireEye)의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 해커가 최근 한국 가상화폐거래소 등 가상화폐 관련 사이트에 대한 공격을 늘리고 있으며, 2017년 들어 한국의 가상화폐 거래소 세곳을 대상으로 해킹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 가상 이미지 / 코인베이스 제공

북한 해커는 주로 특정 기관이나 기업 직원에게 이메일을 발송해 첨부된 파일을 열면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는 '스피어 피싱' 방식을 사용한다. 이들은 비트코인 산업 현황에 대한 연구 보고서인 척 '피치핏(PEACHPIT)'이라는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 해커들은 비트코인 관련 영어 뉴스 사이트에 침입하거나 랜섬웨어 '워너크라이' 공격을 이용해 비트코인을 대가로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개입 여부는 불명확하지만 한국 비트코인거래소 야피존(Yapizon)은 4월 3800비트코인(현재 환율로1500만달러·169억1250만원)을 도난당했다. 또한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6월 해커의 공격을 받아 3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북한이 가상화폐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새로운 대북제재가 발동할 경우 가해질 무역제재를 우회할 수단으로 가상화폐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상화폐는 특정 국가의 통제 아래 놓여있지 않고 익명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핵무기용 자금 세탁에 유리하다. 게다가 최근 가상화폐의 인기가 상승하면서 가치 역시 상승하고 있다.

특히 한국 시장은 북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데다 공통 언어를 쓰고 있으며 가상화폐가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 중심지라 북한의 목표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호주 정치 정책 연구소의 국제 사이버 정책 센터가 2016년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에서 김정은에게 직접 보고하며 활동하는 사이버 작전 요원은 6000명으로 추정된다.



▶ 비거리의 확실한 증가…1분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가상화폐 시세

코인원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