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좀비 PC 수, 4년새 7배 가까이 늘어

입력 : 2017.10.11 14:32:25


노동균 기자

  •  
  •  
  •  
  •  
2009년 '7.7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대란' 이후 정부가 보안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나섰지만, 여전히 디도스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1일 송희경(사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자유한국당)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발표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 8월까지 디도스 공격 등 침해사고에 악용된 좀비 PC 탐지 건수는 1330만건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78만건이었던 좀비 PC 탐지 건수는 2014년 207만건, 2015년 194만건, 2016년 511만건이었다. 2017년 8월말 기준으로는 340만건을 기록했다. 4년 새 좀비 PC 탐지건이 7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좀비 PC를 치료하기 위한 전용 백신을 제작해 배포 중이다. 하지만 해당 기간 배포된 전용백신 수는 327건에 그쳐 날로 증가하는 사이버 공격을 막기에 역부족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송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디도스 공격에 활용된 좀비 PC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데 정부의 대응이 너무 허술하다"며 "해킹, 디도스 공격 등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체계적인 대응 방안을 비롯해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경희대학교 '경희침향단' 85%할인 5만원대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