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4차산업혁명도 ‘사람중심’…혁신친화적 창업국가로 거듭난다

입력 : 2017.10.11 19:38:12


유진상 기자

  •  
  •  
  •  
  •  
문재인 대통령은 항상 '사람이 먼저다'라고 강조해 왔는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사람을 중심에 둔 것으로 나타났다. 문 정부는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을 기회로 만들어 자유로운 창업, 공정한 경쟁으로 성장하는 혁신 친화적 창업국가를 만들고 여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왼쪽부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 청와대 제공

정부는 11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상암동 S플렉스 공개홀에서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사람중심 경제'를 위해 일자리와 소득 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3대 핵심정책으로 추진하고 특히 혁신성장이 소득주도 성장과 함께 경제성장을 위한 새 정부의 핵심 전략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능정보화라는 새로운 물결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우리 경제와 국민의 미래가 달려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4차 산업혁명의 미래를 우리가 만들고 지능정보화 물결을 우리 산업과 사회를 혁신하는 기회로 만들도록 국민과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대응 방향 토론도 직접 주재했다. 장병규 위원장의 사회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추진 방안, 기술혁신·지능화 선도를 통한 혁신성장에 대해 논의했다.

장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변화는 사람에게 도움이 돼야 하며 기술, 산업 혁신과 사회정책 혁신이 함께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임정욱 위원은 인공지능 반려로봇, 자율주행차를 택시로 활용하는 실버타운 사례를 소개하며 "기술 발전이 고령화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신기술을 다양하게 시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에스플렉스(S-PLEX) 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 및 제1차 회의에 참석해 4차산업혁명의 파급효과와 대응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제공

◆ 고용구조 변화 대응 필요성 강조

두번째 주제인 기술혁신 지능화 선도를 통한 혁신성장 방안에 대해서는 한국형 3차산업혁명의 전략 수립과 새로운 산업통계 항목과 지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형 4차산업혁명의 브랜드로 목표와 비전이 현실적이고 명확히 제시돼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특히 4차산업혁명이 산업구조를 바꾸고 일자리, 삶의 모습 등 사회에 파급돼 삶 전반에 총체적 변화를 야기하는 만큼 고용구조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단순 반복업무를 하거나 위험한 직무를 수행하는 직군에서는 일자리가 줄어드는 대신 창의성이나 고도의 기술력이 요구되는 양질의 일자리는 증가하기 때문이다.

실제 독일에서는 2030년 기계, 소매 요식 등 27개 업종에서 75만개 일자리가 감소하는 대신 기업, IT서비스 등 13개 업종에서 100만개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SW엔지니어, 데이터 과학자 등 ICT 분야에서 80만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한편,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1일 회의를 시작으로 11월 중 2차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2차 회의에서는 범부처 차원의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 사업 등 세부 과제와 함께 정책 우선 순위가 제시될 전망이다.



▶ 경희대학교 '경희침향단' 85%할인 5만원대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