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기지국 하나로 'NB-IoT+eMTC' 구현

입력 : 2017.11.13 10:57:02


유진상 기자

  •  
  •  
  •  
  •  
KT는 노키아와 함께 LTE 기반 사물인터넷 기술인 협대역-IoT(NB-IoT)와 eMTC(enhanced Machine Type Communication)를 하나의 기지국에서 동시 서비스하는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KT와 노키아 직원이 폴란드 브로츠와프 노키아 랩에서 NB-IoT와 eMTC 기술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 KT 제공

KT는 폴란드 브로츠와프 노키아 랩에서 이번 기술을 시연했다. KT는 기술시연에서 현재 상용망에 사용되고 있는 LTE 기지국 장비와 1.8㎓ 주파수를 이용해 NB-IoT·eMTC 두 방식의 사물인터넷 신호를 동시 송출하는데 성공했다.

eMTC는 현재 서비스 중인 LTE-M·NB-IoT와 함께 LTE 기반 IoT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 중 하나다. NB-IoT가 이용하는 주파수 대역폭(200㎑)보다 넓은 1.4㎒ 대역폭을 이용하는 통신 기술이다. eMTC는 보다 많은 데이터 전송량으로 VoLTE 서비스가 가능하고 eMTC에 연결되는 단말의 이동성을 보장한다.

세계이동통신표준화기구(3GPP)에서 표준화를 완료한 eMTC는 NB-IoT와 비교할 때 데이터 처리량과 커버리지 측면에서 서로 보완적이다. 두 기술을 모두 활용하면 현재보다 다양한 저전력 IoT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

KT 한 관계자는 "eMTC 기술 시연을 바탕으로 3GPP 표준 기반 IoT 기술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며 "LTE 상용망에서 eMTC 기술을 검증하고 이에 적합한 서비스 발굴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비거리의 확실한 증가…1분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