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애플, 내년 아이폰 후면에 3D 센서 장착?

입력 : 2017.11.15 17:14:11


이광영 기자

  •  
  •  
  •  
  •  
애플이 2019년 출시할 아이폰의 후면에 3D 센서를 탑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14일(현지시각) "애플이 아이폰 후면에 3D 센서 장착을 연구 중이다"며 "2019년 이 기능을 갖춘 아이폰이 출시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아이폰X에 장착된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 / 폰아레나 갈무리

이는 아이폰 전면은 물론 후면에도 3D 감지 기능이 탑재해 증강현실(AR) 구현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AR 정확도를 높여 아이폰에서 더 많은 AR 앱이 구동될 수 있다.

2019년 출시될 아이폰 후면에는 아이폰X 전면과는 다른 3D 감지 기능인 ToF(Time-of-Flight) 센서가 장착될 전망이다.

아이폰X 얼굴인식 시스템에는 3만개 이상의 점을 얼굴에 투사해 사용자의 특징적 얼굴 맵을 작성하는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 센서가 전면에 탑재됐다. 반면 후면에 탑재될 ToF는 광원에서 발생한 레이저가 주위 물건에 닿아 반사돼 올라오는 시간을 계산해 주변을 파악한다. 실내 구조를 정확히 매핑하고 다양한 물체를 3차원으로 탐지할 수 있다.

블룸버그는 "AR의 진정한 모습은 주변 환경을 많이 사용할 때 발휘된다"며 "아이폰 후면에 3D센서가 탑재되면 수평 뿐 아니라 수직으로 물체를 인식할 수 있어 AR 앱의 정밀도가 크게 향상된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인피니온 테크놀리지스, 소니, 파나소닉,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 ToF 시스템 공급업체와 기술 개발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 비거리의 확실한 증가…1분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

▶ 자기장 '콜란토테' 건강팔찌 일본 정품 80% 할인 한정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