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2018년 정보보호 구매예산 63% 늘려

입력 : 2017.11.24 09:23:46


노동균 기자

  •  
  •  
  •  
  •  
2018년 공공부문 정보보호 사업 구매 수요예산이 2017년보다 63%쯤 증가한 6451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가기관·공공기관·지자체·교육기관 등 2538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공공부문 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결과, 2018년 공공부문 정보보호 사업 예산으로 6451억원이 책정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7년 공공부문 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당시 정보보호 구매 확정 수요예산 4095억원보다 2362억원 증가한 수치다. 정부는 공공부문 정보보호 구매 수요와 관련 사업 추진계획을 전년 11월 예정치, 당해 3월 확정치를 조사해 발표한다.

▲2018년 공공부문 기관 유형별 정보보호 구매 계획

구매 예산이 가장 큰 곳은 공공기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기관은 2018년 2388억원을 정보보호 예산으로 책정했다. 국가기관은 2175억원, 지자체는 1628억원, 교육기관은 260억원의 구매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2018년 공공부문 분기별 정보보호 구매 계획

구매 수요는 전통적으로 상반기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인다. 2018년에도 전체 예산의 88.2%에 달하는 5690억원이 상반기에 집행될 예정인데, 특히 1분기에 4522억원이 집중될 전망이다. 2~4분기로 갈수록 예산 집행이 감소할 모양새다.

▲2018년 공공부문 유형별 정보보호 구매 계획

유형별로는 정보보호 서비스에 가장 많은 예산이 쏠릴 것으로 조사됐다. 예산의 78.7%에 해당하는 5079억원을 정보보호 서비스 구매에 쓸 전망이다. 이외에 하드웨어 구매에 803억원, 소프트웨어 구매에 569억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2018년 공공부문 기관 분야별 정보보호 구매 계획

제품별 구매 계획은 시스템(단말) 보안, 네트워크 보안, 보안관리 품목이 각각 25.0%, 21.9%, 21.2%로 전체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했다. 콘텐츠 및 정보유출방지는 10.6%, 암호 및 인증 제품 구매 계획은 5.6%에 그쳤다.

정보보안 서비스 예산에서 유지관리 비중은 48.8%, 보안관제는 22.4%를 차지했다. 보안 컨설팅 예산은 1.8%에 불과했다.

물리보안 제품 중에서는 CCTV 예산 비중이 82.1%로 압도적으로 높다. 접근제어 제품은 10.1%로 뒤를 이었다.

물리보안 서비스 예산은 영상보안이 31.5%로 가장 높은 비중으 차지했다. 출동보안은 25.3%, 기타 물리보안이 나머지 43.2%를 차지했다.



▶ 2018년 골프 스코어 10타 줄이는 방법, 비밀 공개!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3일간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방향성, 비거리, 너무 쉬운 '아이언'…눈감고도 치겠네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