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차그룹, 음성인식 AI 비서 신차에 도입…차와 대화하는 시대 연다

입력 : 2017.12.21 09:15:32


박진우 기자

  •  
  •  
  •  
  •  
현대차그룹이 미국 사운드하운드과 음성인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Intelligent Personal Agent)'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2019년 출시될 신차에 처음으로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CES 2018 커넥티드카 콕핏 렌더링. / 현대차 제공

현대차에 따르면 사운드하운드는 2005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돼 음성인식, AI, 음악 정보 검색 등을 전문적으로 연구해온 회사다. 복잡한 자연어 인식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 엔비디아, 우버, 샤프 등 전 세계 1만5000여개 기업이 사운드하운드의 음성인식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과 사운드하운드가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사운드하운드의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하운디파이(Houndify)'를 기반으로 한다. 해당 서비스는 음성으로 자동차 내 각종 장치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고, 운전자에게 필요한 맞춤형 정보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게다가 복수 명령어 처리 기능으로 기존 AI 서비스와 차별을 뒀다. 실제로 '내일 날씨 알려줘, 그리고(and) 집 거실 램프 좀 켜줘'라는 두 가지 실행 명령에 대해 각각을 개별 건으로 인식하고 분리해 처리한다.

현대차그룹은 이 기술을 2018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국제가전박람회(CES)에 커넥티드 카 콕핏(cockpit)에 얹어 소개한다. 콕핏에 앉아 '하이, 현대(Hi, Hyundai)'라고 말하면 음성인식 시스템이 시작되고, 음성명령 등을 AI 서버가 인식해 자동차를 제어하는 동시에 답변, 정보 등을 제시한다.

▲전화 걸기, ▲문자 송수신, ▲운전자 관심지역 및 주소 검색, ▲아티스트, 앨범, 장르별 음악 검색 및 재생, ▲날씨 정보 및 일정 관리, ▲에어컨, 선루프, 도어잠금 등 차량제어, ▲차량 기능 관련 Q&A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집안의 다양한 전자기기를 음성으로 제어하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포함했다. 스포츠 특화 서비스도 마련, 경기 일정과 결과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이용자가 원하는 것을 먼저 이해하고 추천하는 '스마트 캐어(Smart Care)' 기술도 적용된다. 예를 들어 회의 시간과 장소를 사전에 지정해 놓으면 이동시간을 계산해 차가 스스로 회의 장소로 목적지 안내를 하겠다고 알림을 주는 식이다.

CES에 이어 현대차는 내년 2월 국내 고속도로와 시내도로에서 시연될 5대의 자율주행 수소전기차에도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탑재할 계획이다. 기술명은 '어시스턴트 챗(Assistant Chat)'으로 결정됐으며, CES에 적용된 기능 중 일부를 안전상 제외했다. 반면 일부 유용한 정보 서비스를 추가했다.

▲현대차 CES 2018 커넥티드카 콕핏 렌더링. / 현대차 제공

'어시스턴트 챗'은 ▲각종 스포츠 정보와 경기일정, 결과, ▲날씨 정보 및 일정관리, ▲일반 상식, ▲주식 정보, ▲일상 대화, ▲차량 기능 관련 Q&A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기술이 탑재된 차세대 자율주행 수소전기차는 누구나 자유롭게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시승기회를 마련할 방침이다.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모두 영어를 기반으로 작동된다. 향후 해당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언어를 인식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가다듬는다는 게 현대차그룹 설명이다. 이와 별도로 한국어의 경우에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IT업체들과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관련 협업을 지속해 나간다.



▶ 30만원대 '고려천홍삼진액고' 100세트한정 4만9000원에 할인판매

▶ '116만원' 삼성노트북, 딱! 하루쓰고 '60만원'대 판매

▶ '향수샤워젤' 8,900원 72%할인 '3일간만' 악마의 유혹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