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 9월부터 전기버스 투입…30대 시범운영

입력 : 2018.03.13 20:24:58


박진우 기자

  •  
  •  
  •  
  •  
서울시는 오는 9월 녹색교통진흥지역으로 설정된 사대문 안을 통과하는 시내버스 노선에 전기버스 30대를 시범적으로 운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또 2025년까지 전기시내버스를 3000대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소요될 것으로 보이는 재원은 1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전기버스 사업 후보 제품 중 하나인 현대차 일렉시티. / 현대차 제공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는 총 7400대쯤으로, 2025년까지 3000대 배치가 이뤄지면 전체 40.5%가 전기버스로 바뀌는 셈이다. 이같은 내용으로 서울시는 14일 전기버스 제작사와 버스업계 관계자가 참여하는 '전기시내버스 도입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운행과정에서 배출가스를 내지 않는 전기버스는 서울시가 바라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크다. 이미 디젤보다 친환경적인 CNG(압축천연가스) 버스를 활용하고 있지만, 천연가스 역시 화석연료인 탓에 연소 과정에서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NOX)를 내뿜고 있다.

이번 전기버스 증차 계획에 쓰이는 돈은 1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먼저 전기버스 구매지원금으로 8820억원이 투입된다. 전기버스는 1대당 4억~5억원으로, 구매에 국비 1억원, 시비 1억9400만원 등 2억9400만원을 지원한다. 전기버스 충전시설에는 시비 450억원이 사용된다. 설치 지원금은 1기당 최대 5000만원으로 설정했다. 버스 10대에 2~3기의 충전시설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산술적으로 600~900기의 충전시설을 마련해야 한다.

전기버스 후보 제품은 환경부 인증을 받은 9종으로 결정됐다. 이 중 1회 충전으로 가장 긴 거리를 달릴 수 있는 버스는 현대자동차의 일렉시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319.2㎞를 달릴 수 있다. 이어 우진산전의 아폴로(200.7㎞), 에디슨모터스의 eFIBIRD(178.2㎞)가 먼거리를 주행한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설명회 등을 거쳐 복수의 회사를 선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 명품 금장퍼터, 존바이런 추가 30자루 입고! 파격할인 판매

▶ 성인남성 '전립선건강' 알약 하나로 한번에 극복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