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U+, 장애인의 날 맞아 사회공헌 활동 나서

입력 : 2018.04.16 11:04:56


유진상 기자

  •  
  •  
  •  
  •  
LG유플러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특수도서 제작', '시각장애인과 함께 텐덤바이크 타기', '장애인과 함께하는 원예치료 교실' 등 세 가지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2017년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특수도서 제작 활동을 마친 후 기념 촬영한 모습. / LG유플러스 제공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특수도서 제작은 LG유플러스가 2016년부터 하트-하트재단과 협업해 진행한 대표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 활동은 시각장애학생이 학습 내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점자와 촉각 정보가 함께 포함된 도서를 만든다.

또 임직원들은 직접 책에 내용을 낭독한 음성 파일도 함께 제작해, 학생들이 교재를 읽을 때 딱딱한 기계음이 아닌 온기가 담긴 목소리를 들으며 학습할 수 있게 도와준다.

LG유플러스는 2017년까지 총 40개 조직, 900명쯤의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1200권의 특수도서를 제작했다. 올해는 음악과 관련한 도서 500권을 제작할 예정이다.

시각장애인과 함께 텐덤바이크(커플자전거) 타기는 서울 노원시각장애인 복지관에서 야외 활동에 제약이 많은 시각장애인들이 임직원들과 커플자전거를 타고 동행하는 활동이다. 시각장애인이 가지는 바깥 활동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애인과 함께하는 원예치료 교실은 서울 등촌1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장애인들과 함께 원예 화분을 만들면서 대화를 통해 정서적 안정감을 찾아주는 활동이다.

LG유플러스는 이러한 활동 외에도 나눔 문화 활성화를 위해 복지시설 기부용 빵 만들기, 장애가정 주거환경 개선 등 팀 단위 참여 가능한 봉사프로그램인 '1팀 1나눔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운영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또 월 1회 금요일, 임직원이 직접 나서는 '유플러스 봉사시간'을 도입하고, 올해부터 봉사 장소와 내용에 대한 사전 정보 없이 진행되는 미스터리봉사활동 'U+나눔버스'를 신설하는 등 임직원의 사회 공헌 활동을 회사 차원에서 적극 장려하고 있다.

박지영 LG유플러스 즐거운직장팀장은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봉사활동은 봉사의 의미와 함께 활동에 참여한 구성원간의 편안한 소통도 가능해져, 구성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모든 임직원이 즐거운 나눔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발히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장애인의날 #봉사활동



▶ 100% 천연소가죽 ‘풋조이 골프화’ '6만원'대 71%할인

▶ 고장난 거리측정기를 반납하고 '16만원' 받자 

▶ "키스먼저할까요?" 샤워 후 처음 들은 말이

  •  
  •  
  •  
  •  

파워링크 신청하기>



주요기사

[IT조선] 막동TV

0 1 2 3 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