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탐사선 ‘큐리오시티’에 탑재된 운영체제는?

입력 2012.08.08 09:21 | 수정 2012.08.08 09:27


지난 6일 나사(NASA)의
탐사로봇 큐리오시티가 화성 착륙에 성공했다. 큐리오시티는 687일간 화성 표면을
이동하며 생명체 존재 가능성을 분석하고 향후 화성에서의 인류의 생존 가능성을
평가하게 된다.


 



 


큐리오시티는 행성간
탐사용 제품 중 가장 복잡한 설계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이 복잡한
시스템에서 가장 중요한 제어 시스템에 윈드리버의 실시간 운영체제(RTOS) ‘Vx웍스(VxWorks)’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Vx웍스는 화성 착륙을
위한 EDL(진입-하강-착륙)에서부터 착륙 후 진행되는 지표면 활동 제어, 데이터 수집,
화성-지구간 통신 등의 주요 제어 프로세스를 수행한다. 특히 탐사선의 착륙은 절대적인
정밀성이 요구돼 ‘마의 7분’으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 1981년부터
윈드리버는 항공우주 및 국방 제품 개발 활동에 자문을 제공해오고 있다. 특히 Vx웍스는
1994년 클레멘타인 달 탐사선을 비롯해 화성 패쓰파인더(pathfinder) 미션에의 최초의
상업용 화성 탐사 시스템에도 탑재된 바 있다.


 


이외에도 CIRA의
무인 우주선 FTB-1, 이리듐 커뮤니케이션의 궤도 위성, 유럽 우주국의 프로바 위성
등에도 윈드리버의 제품들이 성공적으로 적용됐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켄 클레인(Ken Klein)
윈드리버 사장은 “큐리오시티의 성공적인 화성 착륙은 이는 전세계 우주 탐험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지난 20여 년 동안 전 세계 항공우주기관의
핵심 기반기술로 자리매김 해온 윈드리버는 미항공우주국 제트추진연구소의 우주
프로그램을 위한 기술 제공업체로서 위상을 지켜나가는 데에 크나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노동균 기자 target=_blank>yesno@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