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이베이에 전용 스토어 오픈

  • 선우윤
    입력 2012.08.16 10:03


    이베이코리아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제휴를 맺고, 미국, 영국, 독일, 호주 등 4개국 이베이사이트에 대한상공회의소 전용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16일 밝혔다. ‘글로벌 e-커머스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협약은 오랜 불황과 경기침체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국내 상황에서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개척 및 글로벌 셀러 양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베이 대한상공회의소
    스토어에서는 가전/컴퓨터, 패션, 스포츠, 리빙, 자동차부품 등 이베이에서 수요가
    높은 카테고리들을 중점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B2C에 적합한 소비재 생산업체들을
    중심으로 대한상의 회원사 중 우수한 상품을 보유하고 있지만, 해외 마케팅 경험이
    없거나 판매를 위한 인력이 부족한 업체들이 주요 대상이 된다.


     


    이베이코리아는 대한상공회의소
    스토어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스토어 구축 및 판매에 관한 전반적인 업무를 지원한다.
    스토어 상품페이지 제작부터, 판매 물품 등록, 상품 마케팅 및 배송, 고객관리에
    이르기까지 사이트 구축부터 판매, 배송에 관한 전 과정을 담당한다.


     


    나영호 이베이코리아
    CB실 이사는 “이번 협약이 불황 속 새로운 판로 개척이 절실했던 중소기업들에게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열어주는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동근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역시 “이번 사업을 통해 세계적 온라인 유통채널을 확보하게 된
    국내 중소 제조업체들은 선진국 수출시장 개척에 날개를 달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선우윤
    기자
    sunwoo@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