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달린 NFC로 디지털도어락 연다

입력 2013.03.12 18:00 | 수정 2013.03.12 18:52

 


스마트폰에 내장된
NFC 기능으로 도어락을 열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KT(회장 이석채)는
12일, NFC 스마트 폰으로 출입이 가능한 모바일 키 서비스를 게이트맨(대표 나규철)과
공동으로 개발해 상반기중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용자는 가족, 방문자
등 출입자에 따라 맞춤형 키를 제공해 가택 보안 수준을 높일 수 있고, 따로 열쇠를
만들거나 비밀번호를 알려줘야 하는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또한, 모바일 키
서비스를 통해 도어락 상태를 알려주는 스마트 가이드 기능, 아이의 출입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차일드 케어 기능 등 스마트폰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황균 KT 스마트금융담당
상무는 “NFC 기능을 활용해 생활 편의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