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중국 디지털TV 산업발전 포럼’서 최고 화질기술상 수상

  • 정소라
    입력 2013.07.10 12:32 | 수정 2013.07.10 15:08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가 10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9회 중국 디지털TV 산업발전 포럼’에서
    84인치 울트라 HD디스플레이가 최고 화질과 중국 TV산업 발전을 이끈 공로로 ‘최고화질기술상’(Best
    Picture Quality Technology Award)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중국
    전자상회가 공신부(工業和信息化部:공업화신식화부,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디지털TV 표준 적합성 검사 센터에 성능 테스트를 의뢰, LG디스플레이의 84인치 울트라HD
    제품이 시야각, 색정확도, 울트라 HD 해상도 구현 등 여러가지 화질지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결과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에도
    FPR 3D패널로 ‘혁신기술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도 ‘최고화질기술상’을 수상하며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사진:LG>

     


    ‘중국 디지털TV
    산업발전 포럼’은 중국전자상회와 전자기술표준화 연구원(제4연구소)가 공동주관하고
    공신부가 후원하는 행사로 10일 오전 베이징 아주호텔에서 200여명의
    중국정부 및 전자산업 관련협회와 전자/유통업계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LG디스플레이가 이번에
    수상한 84인치 울트라HD패널은 기존 풀HD(1920X1080)보다 4배 선명한 울트라 HD(3840X2160) 해상도를 자랑하며,
    LG디스플레이의 대표적 광시야각
    기술인 IPS와 눈에
    편한 3D기술인 FPR 3D기술로 최고의 화질과 화면 몰입감을 자랑한다.

    LG디스플레이
    프로모션 담당 이정한 상무는 “이번 수상으로 울트라HD에서도 LG디스플레이의 기술
    우수성이 공식적으로 입증된 것”이라며 “고화질, 고해상도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의
    프리미엄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디스플레이서치는
    울트라HD 시장이 올해 98만대/28억달러 규모에서 2014년에는 390만대, 2017년에는 1500만대/161억달러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align=right>정소라 기자 href="mailto:ssora7@chosunbiz.com">ssora7@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